연구동향

제목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 동물복지정책과로 승격 '확정'
등록된 시간 2020-02-25 10:53 변경일시 2020-05-30 07:06
사용자 admin
Untitled document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이 과 단위 정식 부서인 동물복지정책과로 승격된다.

23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직제 시행규칙 개정에 맞춰 수일내 안유영 현 농업생명정책관실 동물복지정책팀장을 동물복지정책과장으로 발령낼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인 박홍근 의원은 지난해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농식품부 동물복지전담부서를 과 단위로 확대 신설하기로 하고 올해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반영했다고 밝힌 바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10월 반려동물·농장동물의 생명과 복지를 존중하는 사회적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증가하는 관련 정책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동물복지정책팀을 축산정책국에서 농업생명정책관으로 이관했다.

동물복지정책팀은 애초 서기관급 팀장 이하 6명 규모의 한시조직이었다. 하지만 국회에서 동물복지 관련 예산이 증대되면서 과 단위 정규 조직으로 승격됨과 동시에 담당 인력도 9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관련 업무도 실험동물을 포함한 동물보호와 농장동물복지, 반려동물 산업은 물론 동물등록제 활성화도 추가됐다. 

그동안 농식품부는 동물복지 관련 업무가 팀 단위에 그쳐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산하 기관인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동물보호과가 있지만 정작 농식품부에 관련 과가 없다보니 반려동물 양육인구 1000만명 시대에 효율성 있는 정책을 추진하지 못한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그러다 2018년 축산환경복지과에 속해 있던 동물복지팀을 분리해 6명으로 구성된 별도의 동물복지정책팀을 임시로 설치한데 이어, 지난해 팀이 농업생명정책관실로 이관되면서 동물복지 향상에 한걸음 다가갔다는 평가를 받았다.

업계에서는 동물복지정책팀이 과 단위 부서로 정식 개편되면 향후 동물복지 행정이 보다 체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출처 언론자료>

http://news1.kr/articles/?3850364 (뉴스1, 20.02.23.)

.

첨부